메뉴

영상뉴스

전체기사 보기

영화 '아치의 노래, 정태춘' - 조용한 혁명가를 만나다

5월 18일 개봉, 올해 꼭 봐야 할 영화 파도 치는 바다 위 부표와 같은 사람, 정태춘

뉴스아트 김시우 기자 | 4월 27일 용산 CGV에서 '아치의 노래, 정태춘' 관객 시사회가 있었다. 시사회는 5~7관에서 거의 동시에 진행되었는데, 고영재 감독은 무대인사에서 이렇게 많은 관객을 모시고 하는 시사회는 처음이라고 했다. 음악다큐멘터리 영화는 썩 잘 만들어지지 않아도 삽입된 음악으로 인해 중간 이상은 가기 마련이다. 그런데 아치의 노래는 그 자체로도 잘 만들어진 다큐멘터리임을 확인했다. 노래와 인물을 떠들썩하게 드러내기보다는, 그의 노래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흘러가며 어떤 사람들에게 가 닿는지를 보여주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이 다큐멘터리를 빛나게 만드는 것은 한국 포크의 전설이라는 정태춘, 박은옥의 겸손함이다. 자신의 신념을 속삭이는 듯 넋두리 하듯 조용조용 부드럽게, 하지만 절대 끊어지지 않고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함으로써 지켜가는 모습이 잘 담겨 있다. 노래로만 정태춘을 알던 사람들은 그가 얼마나 많은 곳에서 얼마나 쉽지 않은 일들을 해 왔는지 놀랄 것이다. 정태춘을 몰랐던 사람들은 한국 가요의 역사를 다시 보게 될 것이다. 기어이 위헌적인 음반심의법을 폐지하고, 평택 미군기지 확장으로 없어지게 생긴 고향을 지키기 위해 싸우고, 시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