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석태의 WHY YOU

전체기사 보기

이를 뽑히고 잇몸으로 싸운 이도영, <고색찬연>

나라를 잃었어도 문화는 지금도 찬란하다

미술평론가 최석태 | 벨기에 태생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1898-1967)의 그림 <이것은 담뱃대가 아니다>는, 널리 알려진 1929년 작품이다. (그림 이름이 담뱃대가 아니라 파이프라고 여기는 분들을 위한 설명은 따로 미룬다). 우리 그림 가운데에는 그에 견주어, '이것은 정물이 아니다!' 라고 하고 싶은 그림이 있다. 이것은 정물이 아니다! 이것은 고색찬연이다 단색으로 된 도판으로 볼 수밖에 없어서 아쉽지만, 아래 그림에는 귀걸이 같이 장식을 단 토기를 비롯한 이런저런 질그릇들과 종이 그려져 있다. 이 그림은 1922년에 처음 열린 제1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출품되었다. 거죽만 호화판으로 만들고, 정작 그림은 단색으로 재현된 조선미술전람회 도록에 실린 것이다. 도록에는 이 그림을 <정물>이라고 하였다. 그리 크지 않은 도판이라 그림 속에 적은 작은 글씨는 판독이 어려우나 그 옆의 제목으로 쓴 큰 글씨는 읽기가 가능하다. 그래서 읽는다! 고색찬연! 고古; 오래다 색色; 빛, 빛깔 찬燦; 빛나다, 번쩍하다 연然; 그럴, 그렇다 그림 이름이 어디까지나 고색찬연이다. 그런데 고색찬연으로 입력해도 고색창연으로 나온다. 고색과 찬연을 따로 입력해도